게시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첨부파일, 내용을 볼 수 있는 테이블입니다
북구 죽장면 봉계리(鳳溪里)
방흥에서 서쪽으로 가면 현내가 나타나는데, 그곳을 지나 오른쪽 길을 따라 가면 봉계리가 보인다. 베틀 모양의 산인 베틀봉 동편 계곡에 위치하며,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 시 새목과 두문리를 합하여 ‘봉계리’라고 하였다. 새목을 큰 마을과 아랫마을로 나뉘어 있다.  
 
○ 새목·새묵·봉계 : 마을 뒷산의 지형이 새의 목과 같다고 해서 ‘새목’, ‘새묵’이라 불렀다고 한다. 또 현내리와 경계점인 마을 어귀에 있는 새 모양의 봉암[새바우]이란 바위에 마을 이름이 연유한다는 말도 있다. 아랫마을에 ‘성계심공휘희문불망비’가 있다.  
 
○ 큰마을 : 봉계 골짜기에서 가장 큰 마을로서 청송 심씨들이 두문리에서 살다가 이곳에 자리 잡으면서 세거지가 되었고, 두마에서 내려온 영양 천씨들도 이곳에 살았다.  
 
○ 하마·하촌[아랫마을] : 봉계 가장 아래쪽에 있는 들머리에 위치하며 ‘하마’ 또는 ‘하촌’이라 했다. 청송 심씨들이 개척한 마을이다.  
 
○ 두문이·두문마·두문리 : 새목 안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청송 심씨 일가가 개척했지만, 그들이 큰마을로 거처를 옮긴 후 김해 김씨들이 난을 피해 들어와 ‘세상을 등지고 두문불출하며 살았다’하여 ‘두문리’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윗두문리를 지나 서문고개와 베틀고개를 넘으면 두마리와 통하는데, 서문고개 밑에 ‘서문’이라는 작은 마을이 있었다고 한다. 마을에서 멀리 보이는 산봉우리가 마치 베틀같이 생겼다고 해서 그 산을 ‘베틀봉’이라 불렀는데 옛날 선녀들이 내려와 바위에서 베를 짰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 태그 죽장면,봉계리
  • 조회 497
  • IP O.O.O.O
  • 출처표시 + 상업적이용금지 + 변경금지 출처표시 + 상업적이용금지 + 변경금지